감독 : 빌 팩스톤
주연 : 샤이아 라보프, 스티븐 딜레인, 피터퍼스...
시놉시스 :
1913년 US 오픈 골프에서 바돈 그립(Vardon's Grip)으로 유명한 영국 골퍼 해리 바돈(Harry Vardon)을 꺽은 캐디 출신의 아마추어 골퍼 프란시스 위멧(Francis Ouimet)의 이야기를 다룬 실화극. 1913년 US 오픈 골프대회에서 10살된 동네 아이를 캐디로 데리고 나온 한 아마츄어 골퍼가 영국 챔피온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정말 '믿기 힘든' 실화를 소재로, 디즈니 사가 <리멤버 타이탄>, <루키>, <미라클>에 이어 다시 한번 내놓은 감동의 실화 바탕의 스포츠 휴먼 드라마다.

출연진으로는 디즈니의 인기 TV 시리즈 <홀즈>, <콘스탄틴>의 10대 기사 역이나 <아이 로봇>의 조연으로 알려진 쉬아 라부트가 주연을 맡았고, <킹 아더>의 스티븐 딜레인, <인 더 베드룸>의 저스틴 애쉬포드, <진주만>의 피터 퍼스, <프레일티>와 <스파이 키드 3-D>의 아역배우 제임스 팩스톤(빌 팩스톤의 아들) 등이 공연하고 있다. 연출은 전작 <프레일티>로 연출에도 소질이 있음을 증명했던 인기 배우 빌 팩스턴이 담당했다. 미국 개봉에선 첫주 1,014개 극장으로부터 주말 3일동안 366만불의 수입을 기록, 주말 박스오피스 9위에 올랐다.

  때는 1913년. 약관 20세의 블루컬러 출신 아마츄어 골퍼, 프란시스 올멧은 전세계 골프 팬들을 경악하게 만든다. 10살된 아이를 캐디로 데리고 출전한 그가 영국 챔피온이었던 해리 바돈에게 승리를 거둔 것. 이 사건은 어려운 삶을 살아가던 미국 노동자계층 국민들에게 골프가 단지 엘리트 그룹만의 고급 스포츠가 아님을 증명한 것으로, 프란시스는 일약 미국의 영웅으로 부상한다.

  미국 개봉시 평론가들의 반응은 호평과 기대에 못미친다는 반응으로 나뉘어졌는데 전자 쪽의 반응이 숫적으로 우세하였다. 우선 호평을 보낸 평론가들로서, 토론토 스타의 수잔 워커는 "그 어떤 스포츠 영화도 이보다 더 흥분을 선사하지 못할 것."이라고 평했고, 뉴욕 타임즈의 A.O. 스캇은 "비록 예측가능한 이야기이지만, 영화는 감동적이고, 페이스 조절이 잘 이루어져있으며, 마지막 대결은 효과적으로 서스펜스가 넘친다."고 치켜세웠으며, 필라델피아 인콰이어러의 캐리 릭키는 "스포츠맨쉽에 대해 바치는, 애정이 담긴 송시."라고 칭했다. 또, 할리우드 리포터의 쉐리 린든은 "이 클래식한 스포츠 동화는 튼튼하고 감동적인 대본을 지니고 있다."고 고개를 끄덕였고, 아틀란타 저널-컨스티튜션의 엘레뇨어 링겔 길레스피는 "배우이자 감독인 빌 팩스턴은 ESPN이 꿈도 꾸지 못할 방법으로 골프 토너먼트를 이끌어 간다."고 박수를 보냈다. 반면, 이 영화에 실망감을 나타낸 평론가들로서,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의 루스 스타인은 골프 용어를 사용하며 "이 영화는 '파'보다는 '보기'에 가깝다."고 평했고, 워싱턴 포스트의 스티븐 헌터는 "오버로드가 걸린 영화."라고 일축했으며, LA 타임즈의 케빈 크러스트는 "이는 디즈니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감동적 스포츠 영화들(<리멤버 타이탄>, <루키>, <미라클>) 중에서 가장 효과적이지 못한 영화."이라고 못박았다. 또, 아리조나 리퍼블릭의 랜디 콜도바는 "감상적인 음악, 예쁜 촬영, 그리고 힘든 상황을 딛고 일어선 영웅 등, 이 영화는 당신이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스포츠 소재 영화들로부터 차용해 온 많은 것들을 가지고 있지만 기본적인 한 가지가 결핍되어있다. 그것은 바로 마음(heart)."라고 고개를 저었고, 휴스턴 크로니클의 에이미 비안콜리는 "너무 반복되는 영화."라고 결론내렸다.

정말 간만에 휴식을 취하며...
2005년 오래된 작품을 보게되었다...
와우...이런 작품을 지금까지 보지 못했다니....
정말 볼만한 작품..강추임다.~^^

감독 : 강석범
주연 : 이범수, 김민선, 손창민, 김뢰하...
시놉시스 :
금융계의 신화이자 500억대 자산관리사 정승필이 사라졌다!
500억대 자산관리사 정승필(이범수). 수백 억대의 계약을 앞둔 어느 날, 약혼녀 미선(김민선)과 차를 타고 가던 중 잠시 편의점에 들리겠다며 차에서 내린 승필은 홀연히 사라지는데...

거대 금융횡령사건? 보험금을 노린 치정살인사건? 원한에 의한 납치사건? 우발적 살인사건?
“사건의 진실은 과연 무엇인가?”

대박 사건을 기다리던 김형사(손창민)는 정승필을 시기하던 직장 동료들이 많았다는 사실에 실종을 위장한 공금횡령 사건, 혹은 원한에 의한 납치 사건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한다. 그러던 중 승필이 폭력배에게 폭행당했다는 목격자의 진술에 김형사가 우발적인 살인사건으로 수사를 펼친다. 박형사(김뢰하)는 약혼녀이자 보험회사 세일즈 매니저인 미선이 실종 일주일 전, 사망보험을 가입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용의자로 미선을 지목한다. 수사를 할수록 실종 사건은 점점 폭행, 납치, 살인 등 걷잡을 수 없이 커져만 가는데... 
 


생각보다...정말 실망한 영화라고 해야하나...-.-
왜 일찍 막을 내렸는지..알것 같슴다.

감독 : 앤 플레처
주연 : 산드라 블록, 라이언 레이놀즈, 베트 화이트, 오스카 누네즈...
시놉시스 :
나만 믿어! 금방 이혼해줄께?
전 세계를 뒤집어 버린 협박보다 무서운(?) 청혼

<프로포즈>는 연상연하 커플이 할 수 없이 급결혼에 이르게 되는 과정을 포복절도할 코미디로 풀어낸 작품!

성공가도를 달리는 뉴욕의 출판사 편집장인 마가렛(산드라 블록)과 그녀가 가혹하게 부려 먹어온 부하직원인 앤드류(라이언 레이놀즈)가 이 수상한 청혼의 당사자들이다. 마가렛이 모국인 캐나다로 추방당할 위기에 처하자 앤드류에게 자신과 결혼해 줄 것을 명령하고, 앤드류 또한 승진이란 짜릿한 대가에 혹한 나머지 마녀 같은 상사의 약혼자 행세를 하면서 박장대소의 이야기를 부풀려간다.

산드라 블록.....
간만에 잔잔한 영화 볼만하였으며...ㅋ
코믹스럽기도 하고... 
살고 시플정도로 멋진 전경들이 나온답니다...^^

'♡ 컬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비]지상 최고의 게임(The greatest Game Ever Played, 2005)  (0) 2010.02.28
[무비]정승필 실종 사건(2009)  (0) 2010.02.28
[무비]프로포즈(2009)  (0) 2010.02.27
[무비]아바타(2009)  (0) 2010.02.22
[뮤지컬]그리스  (0) 2010.02.20
[뮤지컬]진짜진짜 좋아해  (0) 2010.01.19

엑셀에서 삼각함수인 사인 코사인 탄젠트의 값을 구하는 방법입니다.
예를 들어 A1셀에, 각도 90도라는 의미에서 90 이라는 숫자가 있을 때, 다른 셀에 다음과 같은 수식을 입력하면, 각도 90도에서의 삼각함수 값이 구해집니다.


=SIN(RADIANS(A1))
=COS(RADIANS(A1))
=TAN(RADIANS(A1))

코사인 90도는 0 이지만 위의 경우는, 6.12574E-17 즉

0.000000000000000061257422745431

이렇게 0에 가까운 극히 작은 값이 나옵니다.

탄젠트 90도는 원래 ComplexInfinity 라는 에러 값이 나옵니다. 탄젠트 90도는 "무한대(Infinity)"이면서, 동시에 "마이너스 무한대(-Infinity)"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엑셀의 탄젠트 함수는 90도 각도에서

1.63246E+16
또는
16324552277619100 (일경육천삼백이십사조...)
라는 값이 나옵니다. 따라서 정밀도가 높지 않은 것입니다.


한편,
코시컨트(CSC),
시컨트(SEC),
코탄젠트(COT)
의 값을 구하려면 다음과 같이 하면 됩니다. 즉, SIN, COS, TAN의 역수(Multiplicative Inverse)를 구하면 됩니다.

=1 / SIN(RADIANS(A1))
=1 / COS(RADIANS(A1))
=1 / TAN(RADIANS(A1))

그런데 만약 A1셀에 있는 숫자가, 이미 라디안 단위라면, 위의 수식들 속에서 RADIANS() 함수들을 모두 지워야 합니다.

=SIN(A1)
이런 식으로 지우면 됩니다.

원제 : Avatar
감독 : 제임스 카메론

주연 : 샘 워딩튼, 조이 살다나, 시고니 위버, 미셀 로드기게스...
시놉시스 :
12월, 새로운 세계가 열린다

인류의 마지막 희망, 행성 판도라!
이 곳을 정복하기 위한 ‘아바타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가까운 미래, 지구는 에너지 고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머나먼 행성 판도라에서 대체 자원을 채굴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판도라의 독성을 지닌 대기로 인해 자원 획득에 어려움을 겪게 된 인류는 판도라의 토착민 ‘나비(Na’vi)’의 외형에 인간의 의식을 주입, 원격 조종이 가능한 새로운 생명체 ‘아바타’를 탄생시키는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하반신 불구의 전직 해병대원 제이크,
우주의 미래가 걸린 거대한 운명이 그에게 찾아왔다!
한편, 하반신이 마비된 전직 해병대원 ‘제이크 설리(샘 워딩튼)’는 ‘아바타 프로그램’에 참가할 것을 제안 받아 판도라에 위치한 인간 주둔 기지로 향한다. 그 곳에서 자신의 ‘아바타’를 통해 자유롭게 걸을 수 있게 된 ‘제이크’는 자원 채굴을 막으려는 ‘나비(Na’vi)’의 무리에 침투하라는 임무를 부여 받는다. 임무 수행 중 ‘나비(Na’vi)’의 여전사 ‘네이티리(조 샐다나)’를 만난 ‘제이크’는 그녀와 함께 다채로운 모험을 경험하면서 ‘네이티리’를 사랑하게 되고, ‘나비(Na’vi)’들과 하나가 되어간다. 하지만 머지 않아 전 우주의 운명을 결정 짓는 대규모 전투가 시작되면서 ‘제이크’는 최후의 시험대에 오르게 되는데….

행성 판도라와 지구의 피할 수 없는 전쟁!
이 모든 운명을 손에 쥔 제이크의 선택은?

 
Canon | Canon DIGITAL IXUS 80 IS | Pattern | 1/5sec | F/2.8 | 0.00 EV | 6.2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0:01:22 19:55:24

Canon | Canon DIGITAL IXUS 80 IS | Pattern | 1/4sec | F/2.8 | 0.00 EV | 6.2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0:01:22 19:55:50

Canon | Canon DIGITAL IXUS 80 IS | Pattern | 1/4sec | F/2.8 | 0.00 EV | 6.2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0:01:22 19:56:03

Canon | Canon DIGITAL IXUS 80 IS | Pattern | 1/5sec | F/2.8 | 0.00 EV | 6.2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0:01:22 19:56:32

Canon | Canon DIGITAL IXUS 80 IS | Pattern | 1/3sec | F/2.8 | 0.00 EV | 6.2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0:01:22 19:56:44

강변 CGV안에 있는 A Twosome Place 커피와 치즈케익

'♡ 컬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비]정승필 실종 사건(2009)  (0) 2010.02.28
[무비]프로포즈(2009)  (0) 2010.02.27
[무비]아바타(2009)  (0) 2010.02.22
[뮤지컬]그리스  (0) 2010.02.20
[뮤지컬]진짜진짜 좋아해  (0) 2010.01.19
[무비]백야행-하얀 어둠 속을 걷다(2009)  (0) 2009.11.27